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정세균 “北 만행 강력 규탄…책임있는 조치 촉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서해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과 관련 북한을 향해 “무장도 하지 않은 우리 국민에 대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 당국의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에 의해 사망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소중한 가치는 없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