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언론 “스가, 아베 계승…한·일 관계 회복 쉽지 않아”

“새 정권에서도 원칙은 전혀 변하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24일 전화 회담에도 향후 한·일 관계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아사히신문은 스가 총리가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면서도 “‘관계 개선은 한국의 대응에 달려 있다’는 아베 정권의 자세를 계승하고 있으며 호전의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25일 진단했다.

산케이신문은 스가 총리와 동석한 오카다 나오키 일본 관방부장관의 반응을 인용해 “담담한 분위기에서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다만 일본 정부의 한 인사는 “저 사람(문 대통령)과 오래 얘기해도 어쩔 수 없다”고 반응하는 등 일본 측이 양보할 여지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도 진단했다.

요미우리신문 역시 스가 총리가 징용 문제를 꺼낸 데 대해 “한국 측을 견제했다”면서 스가 총리가 한국에 대한 외교에서도 아베 노선 계승 방침을 선명하게 하고 있어 완전히 식어버린 한일 관계를 회복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25일 일본 도쿄에 배달된 주요 일간지에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전날 전화로 회담했다는 소식이 실려 있다. 연합

요미우리는 이어 “일본이 양보하지 않는다는 자세를 강조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상태로까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지 않겠다는 노림수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두 정상이 이날 회담에서 상대국에 대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문 대통령),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스가 총리)라고 표현하며 친밀감을 형성하기도 했지만 스가 총리가 징용 문제를 거론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징용 문제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 “새 정권에서도 원칙은 전혀 변하지 않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밝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