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문 대통령 맹공…“한국 대통령인가, 대국민 사과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김포시 민간 온라인 공연장인 캠프원에서 열린 디지털뉴딜문화콘텐츠산업 전략보고회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은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가 북한의 피격으로 사망한 것과 관련해 25일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고 나섰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어업지도선 공무원 피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국민은 국가와 대통령, 그리고 군이 대체 왜 존재하는지 처절한 마음으로 묻고 있다”며 “국민의 처참한 죽음을 바라만 보고 북한의 입장을 변명해 줄 것에만 관심이 있다면 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과 군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에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북한의 공개사과는 물론 책임자 처벌, 다시는 감히 대민 국민 생명 안전 위협하는 도발 안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군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또 한번 이런 도발 있다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천명해야 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또 “무엇보다 고인이 된 피해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 북 변명에 급급한 언행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고인과 유족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각별히 유념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이모씨의 친형이 24일 동생이 남겨두고 간 공무원증 등을 근거로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이씨의 공무원증.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시시각각 뉴스를 보며 눈과 귀를 의심한 날”이라며 “이 사람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는가”라고 반문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에게 우리의 생명과 나라의 안위를 맡기고 의지해도 되는가”라며 “보고를 받고도 한마디 언급도 없이 종전선언과 평화만 강조한 마음의 근저에는 무엇이 있는가. 진심으로 일방적 굴종의 대가로 잠시 누리는 휴지기도 평화라고 믿고 싶은 것인가”라고 힐난했다.

그는 “대통령의 판단력은 정상인가. 게다가 명백한 증거도 없이 첫마디가 월북, 코로나라니”라며 “이틀이 지나도 하늘이 무너지는 가족에 대한 위로는 손톱만큼도 없었던 대통령의 무심함이 참으로 참담하여 분노했던 날”이라고 분개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