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피격 공무원 형 “정부가 ‘월북’ 꺼낸 이유 있다”

피격공무원 이모씨 친형 라디오 인터뷰

북한에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이 24일 페이스북에 쓴 글이다. 왼쪽은 사진은 무궁화10호에 남아 있는 A씨의 슬리퍼. 연합뉴스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소각된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 친형이 동생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제기한 정부에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방부가 주장한 이씨의 월북 의심 요소들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사고 선박에 지난 22일 아침 10시에 승선해 가장 먼저 둘러본 곳이 슬리퍼가 있었다는 선미다. 접안했을 때 (슬리퍼가) 묶는 줄 밑에 감춰지듯 있었다”며 “동생 키가 180㎝ 정도 된다. 난간에 허벅지 정도 닿기 때문에 약간만 삐끗해도 실족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족이라면 슬리퍼가 가지런히 놓여 있을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바다는 항상 바닷물이 파도에 의해 계속 유입돼 소금기가 있다. 일부러 벗고 활동할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지역은 암초도 많고 수심의 편차가 심한 곳이기 때문에 조류가 상당히 세다”며 “실종 시각으로 확신하는 새벽 2~3시는 조류가 (연평도에서) 강화도 방향으로 흘렀기 때문에 군에서 설명하는 월북이라는 건 근거가 전혀 없다. 연평도 사는 분들에게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월북을 이 방향으로 했다고 말하면 웃어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격된 이씨의 공무원증. 연합뉴스

동료에게 빚을 지는 등 동생의 경제적 상황이 어려웠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빚 없이 사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며 선을 그었다. 그는 “수많은 설이 있다. ‘인터넷 도박을 했다’ ‘‘가족 관계가 이상하다’ ‘채무가 있다’는 것들은 뭔가를 덮기 위한 뉘앙스”라며 “빚이 어느 정도 있는 건 안다. 동생이 이혼한 사실도 맞다. 하지만 다른 것들은 저도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생은 성격 자체가 모나지 않고 여리다. 몇몇 선장님들께 물어봤을 때도 책임감이 강하고 솔선수범하며 친화력이 좋다고 얘기를 한다”며 “동생이 페이스북이나 카톡에도 아이들과 찍은 사진을 자주 올린다. 자식을 사랑하지 않으면 그렇게 안 할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씨의 사살 소식을 언론을 통해서야 알게 됐으며 군이 자진 월북을 부각한 이유는 경계 실패의 책임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 그는 “동생이 실종 후 표류했을 거다. 부유물을 잡고 움직였을 때 왜 군은 관측하지 못했겠느냐”며 “반실신 상태의 동생에게 총을 겨누는 광경을 보고도 왜 우리 군은 경고방송이나 그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았는지 알고 싶다”고 호소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