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년 “北 반인륜적 만행…대북규탄결의안도 추진”

이재명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반인륜적 살인 행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를 북한 군이 해상에서 피격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은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어제 우리는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륜적 만행 소식을 접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북한의 반문명적, 야만적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어제 국방위에서 북한 무력 도발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며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규탄 결의안을 처리해 북한 만행에 대한 대한민국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과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는 전날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총격 등 무력도발행위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다. 결의안은 “북한의 반인륜적 만행은 대한민국에 대한 중대한 무력도발행위이며, 한반도 안정과 동북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아주 심각하고 중대한 위협임을 확인한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내용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번 사건을 ‘반인륜적 살인 행위’라고 규탄하며 북측의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사건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반인륜적 살인 행위이자, 한반도 평화와 대한민국 위상을 흔드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는 “그간 한반도 평화 구축에 노력을 기울여온 경기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받아들이고 있다”며 “접경지역 1370만 경기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도지사로서 북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 북한 당국에 책임 있는 해명과 사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아울러 경기도민의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강력한 재발 방지 조치를 묻는다”며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