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막자고 목숨 빼앗고 불태우는 나라는 없다”… 국제인권단체 분개

북한인권위원회 “인권 없는 평화, 모든 한국인 위험에 빠뜨릴 것”
국제앰네스티 조사관 “법적 근거 없는 생명권 침해”

미국 인권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24일(현지시간)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 이름으로 낸 북한 규탄 성명.

국제인권단체들도 북한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던 우리 국민을 사살하고 그 시신을 불태운 사건을 ‘야만적 범죄행위’로 규정하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미국 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24일(현지시간) 그레그 스칼라토우 사무총장 명의로 ‘김정은 정권의 반성 없는 야만성’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코로나19를 막겠다고 무고한 목숨을 잔인하게 빼앗고 시신을 불태우는 나라는 그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HRNK는 “북한 정권은 현대 세계에서 비교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며 “북한 내 인권이 없다면 북한은 물론이고 남한에 살고 있는 이들에게도 안전한 곳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전 세계적 문제”라며 “인권이 없이는 평화도 없다. 인권이 결여된 평화는 모든 한국인들을 심각한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아놀드 팡 동아시아 조사관도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정권이 확인이나 해명을 내놓지 않고 않지만,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극악무도한 야만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팡 조사관은 “피해자가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 그의 국적이나 직업 등과 관계없이 북한 당국에는 사법절차를 벗어난 살인을 저지를 근거가 절대적으로 없었다”며 “개인의 생명권을 명백히 침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