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주호영 “참담”

야당, 문대통령 23일 새벽회의 불참 맹공
책임자 처벌도 강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 조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이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새벽 청와대에서 열린 안보관계장관회의에 불참한 것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또 진상규명은 물론 책임자 처벌에도 목소리를 높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참담하다”고 말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한민국 국민이 사살당하고 40분 이상 불태워졌다는 것인데 당연히 (23일 새벽 안보관계장관회의에) 참석했어야 한다”며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으셨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비분강개하고 참담하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문 대통령이 이 시간대별로 어떻게 보고를 받고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를 국민들에게 명백히 밝혀야 하고 거기에 따른 책임질 사람도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도 문 대통령의 23일 새벽회의 불참을 맹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평도 인근 우리 국민 피살 사건과 관련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23일 새벽 1시에 긴급 관계장관회의(NSC)를 소집할 정도였다면, 이에 앞서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종전선언 메시지를 담은 유엔연설의 전면 중단이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엄청난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은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7시간 후인 23일 오전 8시30분에야 보고를 받았다니,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했다. 이어 “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대한민국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