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북한 만행 언급없이 “국민 생명 위협 단호히 대응”

72주년 국군의날 기념사…“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 갖춰야“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국군의날 기념사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날 밝혀진 북한군의 공무원 총살 만행에 대해선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국방부 주최로 경기도 이천 특수전사령부(특전사)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며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나라를 지키는 것에는 낮과 밤이 없으며, 누구에게 맡길 수도 없다”며 “오늘 우리는 제72회 국군의 날을 맞아 조국의 안전과 평화를 만드는 강한 미래 국군으로 거듭날 것을 국민 앞에서 굳게 다짐한다”고 했다.

국군의 날 행사가 특전사에서 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특전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특수전 부대”라며 “6·25전쟁 당시 계급도 군번도 없이 죽음을 무릅쓴 8240유격부대,일명 켈로 부대 용사들의 전통을 이어받은 명예로운 부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복군 독수리 요원, 해군 특수전전단의 ‘아덴만 여명 작전’ 등을 거론하면서 “상륙부대의 눈과 귀 역할을 하는 해병 특수수색대까지, 특수전 부대원들은 강하고 뛰어난 대체불가의 정예 군인들”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평시에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어떤 임무든 목숨을 걸고서라도 완수해내고야 마는 특수전 장병들이 참으로 자랑스럽다”며 “군 최고통수권자이자 선배 전우로서 깊은 신뢰와 애정을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특전사 출신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코로나 위기 앞에서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포괄적 안보역량을 믿고
방역과 경제에 집중하고 있다”며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위협은 물론,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테러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도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개념과 형태의 전쟁에도 대비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