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고성 앞바다서 파손된 북한 목선 발견

대공 용의점 없다고 잠정 결론


25일 오전 6시 45분쯤 강원 고성군 삼포해변 인근에서 북한 목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

목선은 침수 등으로 파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탑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길이 6.5m, 폭 1.7m, 높이 70㎝의 목선 내부에는 물품이 전혀 없었다. 선박 명칭을 표기한 글자도 없었다.

군과 경찰 등은 태풍과 집중호우 때 북한에서 떠내려온 목선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별다른 대공 용의점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 군 당국은 인양한 목선을 폐기 처분할 방침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