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서작업 한다”…北 피격 공무원, 당직 중 실종 미스터리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이모(47)씨가 실종 직전 "문서작업을 한다"고 말한 뒤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 제공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가 실종직전 “문서작업을 한다”고 말한 뒤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군과 경찰 등은 이씨가 자진 월북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지만, 이씨가 근무 도중 사라졌다는 정황이 계속 드러나면서 의문이 커지고 있다.

25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이 입수한 공무원 이씨와 관련한 해경 상황보고서에 따르면 이씨는 21일 0시부터 당직근무 중 동료에게 문서 작업을 한다고 말하고 조타실을 이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21일 11시30분쯤 점심식사를 하지 않아 침실, 선박 전체, 인근 해상을 수색하였으나 발견하지 못해 12시51분쯤 신고했다”고 보고했다.

이씨가 정상적으로 당직 근무를 하던 중 갑자기 사라졌다는 것이다. 실제로 어업지도원들이 당직 근무 중 졸음을 이겨내거나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자리를 비우는 일은 종종 있다고 한다. 이씨의 동료들도 월북과 관련한 이야기나 북한에 관심을 보이는 듯한 말은 듣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청소도 솔선해서 먼저 하고 부지런했다고 한다. 휴대전화나 유서가 발견되지 않은 점도 의문을 키우고 있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이모(47)씨의 친형이 24일 동생이 남겨두고 간 공무원증 등을 근거로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은 이씨의 공무원증. 연합뉴스

유가족은 이씨가 공무원증을 남겨두고 갔다는 점에서 월북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월북 의사가 있었다면 북한군이 신뢰할 수 있을 만한 공무원증을 챙겨갔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다만 선박 우현 선미 쪽에 이씨의 신발이 남아 있어 단순 실족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입장도 여전하다. 이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내부 폐쇄회로(CC)TV 2대는 지난 18일부터 고장이 나서 실종 전 이씨의 마지막 동선은 현재로선 확인이 불가능하다.

군 당국은 전날 이씨가 선박에 신발을 벗어놓은 점 외에 북측에 월북 의사를 진술한 정황이 있고 북측에 발견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한 채 ‘소형 부유물’에 의지하고 있었다는 점을 자진 월북 시도의 판단 근거로 제시했다. 이런 판단은 북한 통신신호 감청정보(시긴트·SIGINT) 등 여러 첩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로 알려졌다.

다만 구명조끼 착용은 선박 근무 인원의 평시 복장이어서 월북 의도 정황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게 현장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씨가 표명했다는 월북 진술 역시 이씨가 실제로 말한 녹취를 확인한 것이 아니고, 북한군의 상부 보고 등 첩보로 간접 확인한 정황이다. 이씨가 이용한 소형 부유물 역시 감청정보를 통해 확인한 것에 불과하다.

증거가 부족함에 따라 사고로 가까스로 부유물에 의지해 표류하던 이씨가 북측 해역임을 인지하고 순간적으로 북한군에 허위로 월북 의사를 밝혔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