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PO 도전’ 크래프톤, 법인 통폐합 정비로 시동

김창한 대표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이끌 것”


크래프톤(대표이사 김창한)이 코스피 상장 도전을 앞두고 법인을 통폐합한다.

25일 크래프톤은 사내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 ‘KLT’를 통해 새 통합법인을 출범하고 독립스튜디오 체제를 강화한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크래프톤에 따르면 크래프톤과 펍지주식회사의 비개발 조직이 합쳐진 새 형태의 법인이 발족된다. 통합법인은 각 스튜디오별 다양한 타이틀을 자체 서비스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한다는 목적성을 띄고 있다. 펍지 스튜디오를 비롯해 ‘테라’ 등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주로 개발하는 블루홀 스튜디오, 캐주얼게임 중심의 제작 스튜디오 등의 독립스튜디오가 가동된다.

이 같은 조직 개편은 내년 코스피 상장을 염두에 둔 역량 집중으로 풀이된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IPO를 앞두고 회계 관련 이슈를 정비하고 게임 연합사의 역량을 응집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제부터 크래프톤 소속 스튜디오는 ‘책임 제작’ 체제에 돌입한다. IP(지식재산권) 확보 등 게임 개발에만 집중한다.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는 “크래프톤은 핵심가치를 Creative Identity에 두고 제작중심의 컨텐츠 개발 회사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통합법인은 독립스튜디오들이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이끌어 나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독립스튜디오들은 특정한 장르에서 경쟁력 있는 제작 능력을 갖추고, 자체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는 책임 제작을 실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