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국공 사태 전말 드러나나…구본환 “국감서 윗선 개입 의혹 밝혀질 것”

“자진사퇴 강요한 국토부 고위관계자도 직권남용죄 고발 검토”
구본환 해임 후폭풍 예고


전날 해임안이 통과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다음 달 증인으로 출석하는 국정감사에서 인국공 사태 관련 각종 의혹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본인에게 자진사퇴를 강요한 국토교통부 고위 관계자와 사택을 불법 침입한 국토부 감사관을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히는 등 적지 않은 ‘구본환 해임 후폭풍’을 예고했다.

구 사장은 25일 인천공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발생한 ‘인국공 사태’에 청와대 및 관계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추후 국정감사장에서 입을 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구 사장은 “나는 다음 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증인으로 채택됐고 환경노동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에도 증인으로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며 “야당에서 아마 인국공 사태 관련 관계기관 개입 의혹을 집중적으로 물을 텐데, 나를 포함한 증인들이 허위진술을 하지 않으려면 보고 들은 그대로 얘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윗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숨겨진 진실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여기서는 대답할 순 없다”면서도 “국감장에선 답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야당 의원들이) 여러 심문을 하다 보면 거기서 하나의 일관된 사실들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구 사장은 이날 공개한 ‘해임건의안 심의안건에 대한 의견서’에서도 “해임을 강행한다면, 인국공 사태에 관계기관이 개입했다는 그간의 의혹이 국감, 언론 보도, 검찰 수사 등에서 밝혀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해임 확정시 본인이 알고 있는 걸 폭로하겠다고 사실상 정부를 압박한 셈이다.

또 구 사장은 이 자리에서 국토부 고위관계자와 감사관을 형사 고발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구 사장은 “이달 초 국토부 고위관계자가 자진 사퇴를 요구했는데, 변호사 자문 결과 강요 안이 실행되진 않아서 강요죄는 성립되지 않지만 직권 남용죄는 된다더라”며 “장관, 차관 등을 포함해 고발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또 태풍 부실 대응 의혹을 조사 중이던 감사관이 지난 6일 구 사장의 영종도 사택을 불법 수색한 건도 주거 침입 죄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