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사천~김포 하늘길 다시 열려…하이에어 취항


경남도는 25일 사천공항에서 하이에어(Hi Air)의 사천~김포 노선 첫 운항을 알리는 취항식을 열었다.

하이에어는 다음 달 24일까지 부정기편을 운항하고, 같은 달 25일부터는 정기편 운항에 나선다. 정기편 운항 시각은
국토부와 공군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운항 횟수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는 매일 1회 왕복하고, 30일 이후에는 매일 2회로 증편한다.

추석 연휴 기간(10월 1일∼4일)은 귀성객 편의를 위해 하루 3회 운항한다.

이날 취항식에는 김경수 경남지사와 하영제(사천남해하동)·진성준(서울 강서을) 국회의원, 김하용 도의회 의장, 조규일 진주시장, 송도근 사천시장, 윤형관 하이에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윤형관 하이에어 대표는 “서부경남지역 관련 산업과 경제발전에 공헌함은 물론 기업인과 근로자, 지역 내 가족분들의 꿈과 희망을 실어 나르는 파트너가 되고자 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하이에어는 현재 운항 중인 울산~김포 노선, 울산~제주, 김포~제주 3개 노선 외 운항노선을 확대할 의사도 밝혔다. 윤 대표는 “올해 말쯤 새로운 항공기가 도입되면 노선 다각화도 검토 중”이라고 했다.


김 지사는 축사에서 “대형 항공사의 운항 중단으로 사천과 진주 등 서부 경남 지역민들의 교통 불편이 컸다”면서 “이번 신규 취항을 계기로 하루빨리 낙후된 교통 여건을 개선해 서부 경남이 경남의 새로운 발전동력이 될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도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천공항은 지난 1969년 개항 이래 한때 연간 이용객이 96만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대전통영 고속도로가 개통되고 진주역에 KTX가 운행되면서 이용객이 급격히 감소하기 시작했다. 최근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 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 등에 힘입어 이용객이 다시 증가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부터 운항이 중지됐다.

경남도는 사천공항의 하늘길을 다시 열기 위해 국내 항공사들과 협의를 추진했으며 대다수 항공사가 수익성을 이유로 난색을 보였지만 하이에어가 신규 취항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