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통지문, 박지원이 직접 청와대에 전달…“핫라인 가동”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의 통지문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청와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25일 “통지문 전달 과정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과 북한 조선노동당 산하 정보기관인 통일전선부의 ‘핫라인’이 가동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 전에 통지문을 보고받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일찍 청와대에 들어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박 원장은 이날 저녁 다시 청와대에 들어와 서욱 국방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등과 함께 관계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북측 통지문에 나온 사건의 경위와 한국 정부가 파악한 정보의 차이를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