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달부터 중장기 체류 대상 한국인 일본 입국 가능

비즈니스 관계자, 의료 및 교육 관계자, 유학생, 문화예술 및 스포츠 관계자 등 대상


10월부터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한국인의 일본 신규 입국이 가능해진다.

일본 정부는 10월부터 원칙적으로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기로 25일 결정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일본 신규 입국을 순차적으로 허용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9일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 이후 사실상 막혀 있던 한국인의 일본 중장기 체류 비자 취득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1일부터 일본 입국이 허용되는 대상은 비즈니스 관계자와 의료 및 교육 관계자, 유학생, 문화예술 및 스포츠 관계자 등 중장기 체류자다.

다만 입국 후 14일 대기(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확약할 수 있는 기업이나 단체가 있는 것을 조건으로 입국자 수를 한정할 것이라고 NHK는 전했다.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증명도 필요하다.

관광 목적의 일본 입국은 계속 허용되지 않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