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피살 공무원 사건, 남북 공동조사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총격 살해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남북이) 시신의 수습, 사건에 대한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공동조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정부와) 상의하진 못했지만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시신의 수습, 공동조사 등의 진척을 추구하려면 대화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가 북한 눈치를 보느라 발표 시간을 끈 것 아니냐’는 지적에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굉장히 예민한 분”이라며 “일부러 늦추거나 그랬을 리는 없다”고 밝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