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격 공무원 탑승 ‘무궁화10호’ 엿새 만에 목포로 온다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인 뒤 배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모(47)씨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7일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온다. 이는 이씨가 실종된 지 엿새 만에 귀항하게 되는 셈이다.

25일 해수부에 따르면 이씨가 실종 직전까지 탑승하고 있던 무궁화10호는 인천 해양경찰의 조사를 마치고 26일 오전 8시쯤 목포항을 향해 떠난다. 무궁화10호는 이씨의 실종 사실이 알려진 지난 21일 이후 소연평도에서 2.2㎞ 떨어진 해상에 정박한 채 그대로 머물러 왔다.

24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최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이모(47)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호10호를 조사했다. 사진은 무궁화10호의 선체 모습. 연합뉴스

24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최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이모(47)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호10호를 조사했다. 사진은 무궁화10호 우현의 모습. 연합뉴스

해경은 전날 오전 수사관 3명을 파견해 이씨 실종 전후의 선내 상황에 대한 조사를 벌여왔다. 관련 조사는 이날 오후 늦게 마무리됐지만, 목포로 가는 항로 주변의 어구로 인해 야간 항해는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무궁화10호는 연평도에서 밤을 보내고 날이 밝는 대로 출발할 예정이다.

무궁화10호는 이후에도 주간에만 운항하고 밤에는 해상에 정박하기로 해 출항 27시간 후인 27일 오전 11시쯤 전남 목포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 무궁화10호에는 이씨와 함께 승선했던 15명의 동료 어업지도원이 그대로 탑승하고 있다. 이들은 목포항 도착 후 일단 귀가 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해수부 관계자는 “공휴일인 관계로 함께 승선했던 동료들은 목포항에 도착한 직후 곧바로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라면서 “무궁화10호의 차기 출항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