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피살 공무원 형 “정부가 방조했으면서 월북이라고”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모씨(오른쪽)와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군에 피격당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가족이 26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다. 숨진 공무원의 친형 이모씨는 정부가 동생을 월북자로 추정한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 위원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종인 대표(비대위원장)를 만나 동생 시신 수습을 정부 측에 요구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정부를 향해 “자기들(정부)이 방조를 했으면서 역으로 동생을 월북자라고 추정을 해버렸다”며 “이 부분에 관해서는 군이나 국방부가 반드시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북측이 전날 청와대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 대해서 “(북측에서) 월북에 관해서는 말이 없었다”며 “월북이라는 것은 상당히 엄청난 말이고, 월북을 계속 주장한다면 월북 방조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동안 단 한 사람의 서해 어업관리단 상황도 보고하고 소통한다지만, 군이나 국방부 관계자 어떤 사람에게도 연락을 받아본 적이 없다”면서 “차라리 남측에서 사살하든지 체포를 해야 하는데 왜 북으로 넘어가 죽임을 당해야 하는지 저는 그것을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도 “북이 꼼짝 못 하는 결정적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너무 성급하게 우리 국민을 일종의 조국의 배신자로 몬 것 아니냐”며 “이런 점은 대통령이 문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결정적 물증도 제시하지 않고 가설에 불과한 것을 단정적 사실로 둔갑해 고인과 유족을 명예훼손한 건 처벌해야 한다”며 “피해자 시신을 수습하고 장례를 치를 수 있게 하는 부분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지만 이 사건이 가져오는 함의에 대해서도 경시하지 않고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