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국방부-해경 소통 없었다… 구조 관련 靑 지시 없어”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가 2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방문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결과를 밝히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TF에 참여한 태영호, 조태용, 한기호, 정점식, 지성호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6일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북한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한 경위를 조사했다. 국민의힘은 실종자 수색 당시 해경과 국방부 간의 상호 소통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해경을 비롯한 당국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는 이날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김병로 해양경철청 차장 등 해경청 관계자들을 1시간 40여분간 접견했다.

TF 소속 한기호, 정점식, 태영호, 지성호, 조태용 등 의원 5명은 지난 21일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A씨(47)가 실종됐던 경위와 해경의 당시 수색 상황 등을 질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원은 접견을 마친 뒤 “(A씨 수색 당시)국방부와 수색의 모든 책임을 지고 있는 해경 간에 상호 연락이 안 됐다고 느꼈다”며 “해경은 A씨 구조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지시받은 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해경은 (A씨 실종 당시) 우리 해상에 교통문자방송(실종자 안내)을 한글과 영문으로 각각 2번씩 총 4번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것을 북한이 알고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해경으로부터 답변받았다”고 전했다.

한 의원은 또 “북한은 2019년 6월 동해상에서 자신들 배가 실종됐을 때 (남측에) 구조해서 보내 달라고 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우리가 북한에 직접적으로 (A씨를) 구조해서 보내 달라고 얘기하지 않았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으로부터 전통문을 받는 통신 라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남측과 북측이) 전혀 상호 연락이 없었다는 것은 국민의 생명을 소홀히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국민의힘TF는 국방부가 A씨 실종 당시 수색에 어디까지 관련됐었는지를 조사하는 한편 남북공동조사단 구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국방부가 해당 공무원의 실종 당시 수색에 어디까지 관련됐었는지를 조사하고, 남북공동조사단 구성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