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사퇴’ 서울 곳곳 차량 시위… 개천절엔 200대


개천절을 한 주 앞둔 26일, 서울 시내 곳곳에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차량 행진인 카퍼레이드 방식의 집회가 열렸다.




경찰에 따르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은 이날 오후 2시쯤부터 서울시내 5개 장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했다. 이 단체는 ▲마포유수지주차장~서초소방서 10.3㎞ ▲사당공영주차장~고속터미널역(왕복) 11.1㎞ ▲도봉산역주차당~신설동역(왕복) 25.4㎞ ▲신설동역~왕십리역 7.8㎞ ▲강동 굽은다리역~강동공영차고지 15.2㎞ 등 5개 구간에서 차량 행진을 했다.

차량은 9대 이하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 차량엔 ‘추미애는 사퇴하라’ ‘엄마가 추미애가 아니라서 미안해’ 등의 문구가 담긴 부착물이 붙어 눈길을 끌었다. 경찰 관계자는 “시위 금지 장소에 진입하지 않는 신고였고, 신고대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앞서 새한국 집행위원장 서경석 목사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과 함께 2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개천절 집회를 카퍼레이드로 진행하겠다고 밝혔었다. 서 집행위원장은 당시 “저희 단체는 가장 이상적으로 집회를 했을 경우를 상정해 10월 3일 200대 차량 행진을 하겠다”면서 “그러면 정부가 당장 금지 통고를 할 것이다. 금지 통고를 받자마자 저희는 행정 소송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는 어떤 방법으로든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었다. 김창룡 경찰청장도 ‘3중 검문소’를 운용해 차량 시위대의 서울 도심 진입을 차단하겠다고 했었다. 김 전 지사 등은 애초 개천절 집회를 중단하겠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지만 기자회견장에서 차량 집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새한국은 매주 토요일 차량 행진 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