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 페북 맹비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한 발언이 이틀 연속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야권에선 거센 비난을 퍼붓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국회 차원에서 검토됐던 ‘국회 대북규탄결의안’이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내용을 담은 보도를 공유한 뒤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이라고 꼬집었다. 혼군(昏君)의 사전적 의미는 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임금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김 위원장 리더십 스타일이 그 이전과는 다르다. 이 사람이 정말 계몽군주이고, 어떤 변화의 철학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 맞는데 입지가 갖는 어려움 때문에 템포 조절을 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다음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정은의 계몽군주화를 기대하는 건 자유지만, 현실을 똑바로 보시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했는데도, 원인 행위는 사라지고 사과, 생색만 치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김 교수는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 된다. 유시민이 ‘깨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갑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도 말이 없다”며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싸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다”고 비난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통지문에 대한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 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북측이 보낸 통지문 한 장에 필요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며 호들갑을 떨지 말기 바란다”면서 “억울한 매를 맞고 응당 받아야 할 사과를 마치 성은이나 입은 양 떠들어대는 노예근성으로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