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격 공무원 살릴 수 있었는데…” 대통령 사과 촉구한 하태경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가 지난 22일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목숨을 잃은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조금만 더 노력했다면 살릴 수 있었다”고 비판하며 “대통령이 유가족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편지 주고받는 사이면서 왜 구출 노력 안 했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하 의원은 해당 글을 통해 “연락수단 없어 북측에 알리지 못했다는 정부의 국회 보고는 거짓말이었다”며 “김정은의 친서를 보면 당시 북과의 소통 창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우리 정부는 실종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그 소통 창구를 전혀 활용하지 않았다”고 한 하 의원은 “국민 생명 구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수단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이다. 단 한치의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또 “게다가 김정은이 이례적으로 사과한 것을 보면 당시 정부가 실종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조금만 노력했다면 살릴 수 있었다는 것을 말한다”며 “대통령은 김정과 친서까지 주고받는 관계였으면 더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어야 했다. 그런데 왜 피해자가 살아 있는 시간에 북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을까?”라고 반문했다.

“도대체 무엇에 홀려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책무인 국민 생명 보호를 포기했나?”라고 재차 반문한 하 의원은 “대통령은 피해자의 명예까지 훼손하고 구하려는 시도조차 안 한 것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하 의원은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오늘 피살 공무원 유족과 만났다. 제가 당을 대표해 피해자 유족들을 지원하는 창구를 맡기로 했다”며 “현재 유족에게 제일 간절한 것은 피해자 시신을 돌려받아 장례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것이고 (이를)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