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총 860km 60개 코스 ‘경기 둘레길’ BI 공개


경기도가 도내 외곽을 연결하는 경기 둘레길의 BI(Brand Identity)를 마침내 공개했다.

경기 둘레길은 도내에 이미 조성된 우수한 둘레길을 포함한 경기도 순환둘레길을 조성하고 통합브랜드 구축 및 홍보를 통해 경기도민의 휴식처뿐만 아니라 경기도 대표 관광브랜드로 만들겠다는 차원이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경기도 외곽을 연결하는 총 860km, 60개 코스의 경기 둘레길 BI 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둘레길 조성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보행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전체 노선을 선정하고 올 3월부터 6개월간 ‘함께 걸어 하나 되는’이란 의미를 담은 경기 둘레길 브랜드를 개발했다.

도 외곽 둘레길 코스를 선으로 연결해 경기도 지형을 형상화했다.

경기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평화누리길·숲길·물길·갯길 등 4개 권역을 각각의 색깔로 지역적 특성을 부여했다.

디자인(안)은 디자인(상품) 출원·등록 후 시범구간 해당 시·군에 배포해 안내체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올 연말까지 김포 등 6개 시·군에 걸친 344km의 시범구간을 완료한다.

이후 2021년까지 잔여 구간 둘레길 연결 사업을 진행한다.

도는 이와 동시에 전용 앱과 웹사이트 개발도 추진한다며 이를 통해 쉬운 길 안내 및 관광지·숙박·음식점 등 다양한 관광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 둘레길은 도 경계에 있는 15개 시·군에서 운영 중인 걷기 길을 하나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각 시·군별로 조성돼 서로 단절돼 있던 걷기 길을 인접 지역 간 생태·문화·역사 등을 공유하면서 도민이 함께 걸을 수 있는 길로 조성한다.

이재명 도지사의 공약사항 가운데 하나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관광객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변화된 관광 트렌드에 맞춰 경기 둘레길을 대표 비대면 관광 상품으로 육성하겠다”면서 “이번에 개발된 경기 둘레길의 BI를 활용한 경기도 걷기 관광을 널리 알리고 전국을 대표하는 관광 브랜드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 둘레길은 완성되면 총 425㎞, 26개 코스의 제주 올레길에 비에 거리나 코스에서 두배를 훌쩍 넘는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