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죽자”며 SNS로 10대 유인해 유사성행위 강요한 남성

기사와 무관한 사진. 뉴시스

SNS에서 만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마음을 바꾼 10대 소녀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2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최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마성영) 심리로 열린 A씨(22)의 자살방조미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유사성행위) 등 혐의 1차 공판에서 A씨 측은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며 “현재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SNS를 통해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할 사람을 구하는 글을 게시한 후 10대인 B양이 메시지를 보내오자 연락을 이어가다 모텔에서 만났다. 그는 B양과 함께 녹색 알약을 먹고 침대에 누운 뒤 “잠이 오는 것 같으냐”고 물었고, B양이 잠이 안 온다고 하자 같은 알약 2알을 더 주며 먹으라고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B양은 마음을 바꿔 집에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A씨는 이에 B양이 침대 위로 쓰러질 정도로 세게 껴안는 등 방에서 나가지 못하게 했다. B양이 계속 집에 가고 싶다고 하자 A씨는 “내 말대로 하면 보내주겠다”며 B양의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고, 유사성행위를 강요했다. 그 장면과 B양의 신체 등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기도 했다.

수사 단계에서 B양은 “동영상을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휴대전화 카메라를 켜는 모습을 봤고 촬영되는 소리를 들었다”며 “추행 이후 A씨가 저한테 ‘같이 죽으면 안 되겠느냐’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