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다케우치 유코 사망…연예계 파장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친숙…日 아카데미상도

배우 다케우치 유코. 뉴시스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으로 국내에도 친숙한 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竹内結子)가 사망했다. 향년 40세.

27일 NHK 등 일본 언론들은 이날 새벽 도쿄 시부야구의 한 아파트에서 다케우치 유코가 쓰러진 채 가족에 의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다케우치 유코는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현재까지 고인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일본 경시청은 현장 상황 등을 근거로 고인의 극단적인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

1998년 공포 영화 ‘링’으로 데뷔한 다케우치 유코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했다. 드라마 ‘런치의 여왕’으로 스타덤에 올랐고 영화 ‘환생’의 흥행으로 스타성을 입증했다. 기무라 타쿠야와 달콤한 로맨스 연기를 그려낸 2004년 ‘프라이드’에서는 최고 시청률 35%를 기록하기도 했다. 또 다른 대표작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한국 팬들에게도 얼굴을 알린 그는 일본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일본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2005년 다케우치 유코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나카무라 스도와 결혼했다가 2008년 남편의 외도로 이혼했다. 두 사람이 낳은 아들의 친권은 이혼 당시 다케우치 유코가 가졌다. 가정불화 등으로 입방아에 오르며 한동안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던 다케우치 유코는 2008년 ‘장미 없는 꽃’으로 화려하게 부활했고 지난해 2월 배우 나바야시 다이키와 재혼해 지난 1월 둘째 아들을 출산하기도 했다.

다케우치 유코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일본 연예계도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올여름부터 일본 연예계에는 스타들의 사망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7월 일본 인기 배우 미우라 하루마가 3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현장에는 유서로 추정되는 문서가 발견됐다. 지난달에는 23세의 젊은 방송인 하마사키 마리아가 도쿄 자택에서 숨을 거둔 채 발견됐다. 지난 21일에는 80세의 일본 원로 배우 후지키 타카시가 자택에서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