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 보문단지에 방송콘텐츠 기반 테마파크 조성

지난 25일 이동협 ㈜SBS A&T 대표,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 김정재 ㈜펀인스퀘어 대표(사진 왼쪽부터)가 보문단지 내 ‘ICT 융·복합 체험형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 보문단지에 국내 유일 ICT 융·복합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체험·융복합 테마파크가 들어선다.

경주시와 투자사인 ㈜펀인스퀘어, ㈜SBS A&T는 지난 25일 보문단지 내 ‘ICT 융·복합 체험형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펀인스퀘어는 보문관광단지에 있는 CINE-Q 지하 1층에 160억원을 들여 테마파크를 건립한다. 개장은 내년 2월이다.

이곳에는 정글 비치, 정글 숲, AR·VR 체험 등 ICT 융․복합 콘텐츠를 활용한 이색적인 볼거리와 체험 공간이 들어선다.

경주시는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 지원을 하고 ㈜SBS A&T는 다양한 ICT 융․복합 콘텐츠 연계 개발 및 인프라 구축을 맡는다.

펀인스퀘어는 기존 VR 체험존과 다른 체감형 콘텐츠 연출 등으로 경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뉴미디어 실내 융·복합 테마파크 조성을 통해 차별화된 국내·외 관광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특색 있는 관광테마 구축으로 보문단지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SBS A&T는 논산 선샤인랜드, 합천 고스트파크, 서울 한국의 정원 등을 조성하면서 관련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업체, 장비, 인력 활용 등 일자리 창출과 관광 활성화의 견인차가 되는 상생발전의 성공적인 롤 모델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