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원 여성화장실 남자 못들어간다… QR코드로 관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화장실에서 발생하는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QR코드(격자무늬 바코드) 인증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LH는 공공화장실의 불법 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해 ‘여성용 공공화장실 출입관리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을 도입하면 여성이 QR코드를 스캔해야 여성용 화장실 문이 열린다. 화장실을 이용하려는 여성은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뒤 통신사 인증을 통해 일회용 QR코드를 받는다. LH는 일회용 QR코드는 개인정보를 포함하지 않으며 암호화, 도용방지 기능이 있어 안전하게 관리된다고 설명했다.

또 고령자 등 QR코드 사용이 불편하거나 인증 화장실 이용을 원하지 않는 사용자를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후 인증 화장실과 일반 화장실을 구분해 설치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내년 하반기까지 시스템 개발을 마치고 경기도 양주시와 세종시에 3곳씩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전국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공공화장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범죄를 원천 차단하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