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서 12명 들이받고 달아난 만취 20대 현행범 체포

렌터카 음주운전, 12명 들이받고 도주
행인과 포장마차 손님 12명 잇달아 사고
도주하던 운전자 시민들에 의해 붙잡혀

부산진경찰서 제공

렌터카를 빌려 음주운전을 하던 중 행인과 포장마차 손님 등을 잇달아 들이받은 후 도주하던 20대 운전자가 시민들에 의해 붙잡혔다.

부산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음주운전), 특정범죄가중처벌법(도주치상) 등의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또 A씨와 함께 차 안에 있던 3명을 음주 방조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6분쯤 부산진구 서면 인근 도로에서 K3 렌터카 차량을 몰던 20대 A씨가 행인 2명과 충돌했다.

A씨는 사고 이후 도주하는 과정에서 포장마차 테이블에 앉아 있던 8명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그 이후에도 A씨는 차량을 멈추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70m가량을 도주하다가 시민들에 의해 붙잡혔다. 당시 현장에는 시민 50여명이 차량 주변을 둘러싸고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부산진경찰서 제공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사고지점으로부터 120m가량 떨어진 인근 포장마차에서 동반자들과 술을 마신 후 음주운전을 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고로 4명이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