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 회의 중 여성과 ‘부적절 행위’ 아르헨티나 의원, 어떻게…

스킨십 장면 하원 회의 TV 생중계 방송돼 파문
“인터넷 사정 안 좋아 줌(zoom) 연결 몰랐다”

아르헨티나 텔람통신 홈페이지 캡처

아르헨티나의 하원의원이 화상 회의 도중에 함께 있던 여성과 부적절한 스킨십을 하다 그 장면이 생중계로 방송되며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결국 자진 사임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현지 언론 텔람통신에 따르면, 집권당인 ‘모두의 전선’ 소속 후안 에밀리오 아메리(47) 의원이 의원직을 자진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줌(Zoom) 앱을 통해 화상 회의를 하면서 다른 의원이 발언하는 도중에 옆에 앉은 한 여성을 쓰다듬고 가슴에 입을 맞추는 등 부적절한 스킨십을 했다. 이 장면은 그대로 하원TV에 생중계로 방송되며 시청자들과 동료 의원들에게 노출됐다.

회의는 긴급 중단됐고, 이 사건은 아르헨티나에서 큰 파문을 일으켰다. 하원은 아메리 의원의 자격을 일시 정지한 뒤 위원회를 소집해 징계 절차를 논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아메리 의원은 위원회가 결정을 내리기 전에 스스로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후안 에밀리오 아메리. 텔람통신 홈페이지 캡처

아메리 의원은 이후 현지 방송 매체 TN과의 인터뷰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사과했다.

당시 인터넷 사정이 좋지 않아 줌에 연결된 상태인 줄 몰랐으며, 부적절한 스킨십에 대해서는 함께 있던 여성이 며칠 전 가슴 수술을 받았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기 위한 행동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세르히오 마사 하원의장은 “지난 몇 달간 화상으로 회의를 진행하면서 의원들이 졸기도 하는 등 여러가지 사건이 있었다. 그러나 오늘 상황은 선을 넘었다”고 말했다.

아메리 의원이 속한 당인 ‘모두의 전선’도 성명을 통해 “국민의 대표로서 이 정도의 무책임은 용납할 수 없다”며 해당 의원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아메리 의원과 함께 있던 여성을 ‘아내’라고 최초 보도했으나 이후 ‘파트너’라고 정정했다. 뉴욕포스트는 아메리 의원이 아내와 별거 중이며, 화상 회의 중 함께 있던 여성은 그와 함께 일하는 고문 중 한 명으로 확인된다고 보도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