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박 2일’ 6인 단체줄넘기, 역적으로 몰린 딘딘


오늘(27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에서는 ‘특산물 삼국지 진상이오’ 특집 마지막 이야기로 ‘1박 2일’ 멤버들이 업그레이드된 팀워크를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전국 각지의 특산물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양보 없는 팀 대결을 펼쳤던 멤버들은 이번에는 한 팀이 되어 단체 줄넘기에 도전한다. 특히나 이번 미션의 성공 여부에 따라 더 많은 시청자들에게 특산물을 선물할 수 있게 된다고. 시청자들의 큰 사랑과 관심에 보답할 수 있는 또 번의 기회가 찾아오며 멤버들의 의지를 다잡게 만든다.

하지만 파이팅 넘치는 멤버들의 텐션과 함께 사기가 증진되던 도중 딘딘이 뜻하지 않은 실수로 찬물을 끼얹는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딘딘은 뻔뻔한 태도로 “다시 갈게요!”라며 무마하려 하지만, 충격 받은 멤버들은 할 말을 잃으며 ‘리액션 정지 사태’가 발생했다는 후문이다.

졸지에 대역 죄인이 된 딘딘은 제작진을 향해 애절하게 선처를 호소, 다시 한 번 도전 기회를 얻으려 한다. 이에 김종민과 문세윤은 “지금 바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5초에 한 번씩 메시지 보는 친구입니다”라며 딘딘 놀리기에 여념이 없었다고 해, 과연 이 사태가 어떻게 수습될지 궁금해진다.

모두를 한숨짓게 한 그의 치명적 실수가 무엇일지, 아침에 눈 뜨자마자 200% 단결력을 보여주며 한마음으로 뭉친 ‘1박 2일’ 멤버들의 도전이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호기심이 더욱 커진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오늘(27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