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결혼하는 전진, ‘3살 연하 승무원’ 신부 깜짝 공개

27일 오후 조용한 결혼식 진행
결혼현장,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 예정


그룹 신화의 전진(40·본명 박충재)이 3년간의 열애 끝에 27일 결혼식을 올린다.

앞서 전진은 지난 5월 3살 연하의 항공사 승무원과 결혼 소식을 알렸다. 그는 “항상 긍정적이고 밝은 모습으로 저에게 큰 힘이 되어 주는 이 사람과 함께라면 어떤 힘든 일이라도 이겨낼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생겼다”고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해피메리드컴퍼니 제공

해피메리드컴퍼니 제공

두 사람은 이날 결혼식에 맞춰 웨딩화보도 공개했다.

화보 속에서 분홍색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는 전진과 눈 맞춤을 하며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턱시도를 차려입은 전진은 바닥에 무릎을 꿇고 신부를 사랑스럽게 쳐다봤다.

당초 전진과 예비신부는 지난 13일 서울 모처에서 식을 올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을 변경해 27일 진행하게 됐다. 결혼식은 가족과 가까운 지인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된다.

전진은 예비 신부와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 출연을 확정하기도 했다. 두 사람의 결혼식 현장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