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민간인 총격 용납 어려워…北, 공동조사 수용하라”

페이스북서 “남북 발표 차이 난다” 지적
“어업지도원 죽음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7일 북한군 총격에 의한 서해상 실종 공무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을)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현재 정부는 첩보 내용을 토대로 북한이 총살 후 시신을 불태웠고, 사망한 공무원이 월북의사를 밝힌 정황 등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시 총격에 북한 해군 지휘부의 지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북한은 숨진 공무원을 ‘침입자’로 지칭하고, 총격 후 그가 사라졌으며 부유물만 현장에서 소각했다고 주장했다. 총살 책임과 관련해서도 단속정 정장의 결심에 따른 것이라고 하는 등 남측 설명과 상반된다.

이에 이 대표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연합뉴스

이 대표는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말했다.

또한 “오늘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남조선당국에 경고한다’라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는다. 그러나 우리 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전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