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文대통령을 찾습니다” 1인시위 나선 배현진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요구'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배 의원은 27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적힌 피켓 2개를 들고 이 사건의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했다. 배 의원에 앞서 같은 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곽상도·전주혜 의원이 각각 1시간씩 자리를 지켰다. 마지막 주자로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섰다.

뉴시스

이번 1인 시위는 21대 총선 이후 국민의힘의 첫 장외 일정이지만, 당 측은 본격적인 장외 집회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이 일요일이기 때문에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 장외 집회로 나가는 시발점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배 의원은 이날 오전 구두 논평을 통해 숨진 공무원의 시신 수색 시 북측 영해를 침범하지 말라는 북한의 경고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의 메시지는 추가(공동)조사 의지를 표명한 우리 정부에 대한 으름장”이라며 “국민을 불의에 잃은 대한민국 입장에서 북한의 태도는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시스

또 ‘대정부 긴급현안질문’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며 “국민의힘은 침묵하고 있는 문 대통령에게 왜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는지 반드시 물어야 한다. 그것이 국민을 대리하는 국회에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