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경주시, 코로나 공동대응체계 구축

지난 25일 이강덕(사진 왼쪽) 경북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온라인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와 경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안정화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생활권이 비슷한 포항과 경주는 최근 지역을 왕래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포항이 93명, 경주가 91명이다. 경주는 지난 15일 이후 2주 연속, 포항은 1주일 연속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두 도시는 지난 25일 비대면 온라인 영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공동대응 체계 마련에 뜻을 모았다.

이날 회의에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을 비롯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공동 방역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두 도시는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지역 간 이동에 따른 감염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역학조사 협력 및 확진자 이동경로를 실시간 공유한다.

또 매주 금요일을 두 도시 경계지역에 대한 공동방역의 날로 지정해 방역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공동대응을 통해 두 도시의 시민들이 더욱 안심할 수 있는 방역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지속해서 대응정보 공유를 통해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도 “포항시와의 공동대응을 통해 시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 가동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