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인시, 외국인복지센터 문 열다

백군기 시장 “외국인 주민들 위한 다양한 정책 발굴해 나갈 것”


경기도 용인시가 결혼이주여성과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을 위한 외국인복지센터를 열었다.

앞으로 외국인복지센터에서는 3만여명에 달하는 이들 용인시 거주 외국인들의 국내 정착지원을 돕고 고용상담, 통번역서비스, 복지프로그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어와 직업 역량강화 교육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용인시는 전날 처인구 김량장동에 외국인 주민들의 정착과 생활편의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인복지센터’를 개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외국이복지센터는 처인구 김랑장동 건강보험공단 건물 3층 465㎡에 사무실과 교육실, 상담실 등을 갖춰 조성됐다.

운영을 담당하는 수탁기관에는 지난 3월 공개모집으로 공익법인 아시아문화연구원이 선정됐다.

경기도내에선 8번째로 문을 연 외국인복지센터로 개소식엔 백군기 시장을 비롯해 김용국 센터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백군기 시장은 “외국인복지센터가 문을 열게 돼 그동안 인근 지역의 센터를 이용하던 외국인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외국인 주민들이 소외받지 않고 지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