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올해 추석은 부모님 안 뵙는 게 효도”

“코로나 사태, 전쟁에 준해”
“개천절·한글날 집회 일절 허용 않을 것”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올해만큼은 부모님을 찾아뵙지 못하는 게 불효가 아니며 오히려 효도하는 길이라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 “이번 추석은 부모님과 어르신의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코로나19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전쟁에 준하는 사태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려워하는 마음을 늘 간직해야 한다”며 “코로나19와 전쟁을 치르면서 일시적인 방심과 일부의 방종이 너무나 심대한 결과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에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방역을 위해 쌓아온 공든 탑을 일시에 무너뜨리는 행위라는 점을 직시해달라”며 “불법집회에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 총리는 “정부는 이번 연휴기간 중 개천절과 한글날에 예고된 집회를 일절 허용하지 않겠다”며 “집회 시도 자체를 철저하고 빈틈없이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개천절 불법집회 참여자 즉시 검거·운전면허 정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