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9개월 만에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100만명 돌파

이탈리아 임시 영안실에 있는 코로나19 사망자들의 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 세계 사망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현지시각 27일 오후 5시40분 기준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00만20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2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중국 우한에서 정체불명의 폐렴이 번지고 있다는 보고가 공식 접수된 이후 9개월 만이다.

일별 사망자 규모는 올해 4월 17일 8513명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달 들어서는 5000~60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재유행 조짐 속에 겨울을 맞아 확산세가 거세지고 사망자도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누적 사망자 20만9236명으로 세계 최대 피해국으로 집계됐다. 브라질(14만1441명), 인도(9만4971명), 멕시코(7만6243명) 등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미국과 브라질은 정치 지도자의 성향 때문에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에 실패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을 기피하거나 심각성을 희석하는 등 국민의 안전보다 경제활동에 무게를 두는 태도를 보였고 이 때문에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CNN방송은 미국인 누적 사망자 20만명은 최근 미국에서 치른 ‘5대 전쟁’에서 발생한 전사자를 다 합친 것보다 많다고 보도했다. 미국 의회조사국(CRS) 조사를 살펴보면 참전 중 사망한 미국인은 베트남전이 4만7434명, 한국전쟁 3만3739명, 이라크전 3만519명, 아프가니스탄전 1909명, 걸프전 148명이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도 코로나19 방역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으며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받기도 했다. 인구대국 인도는 빈민촌을 중심으로 감염병 사각지대가 워낙 넓어 방역에 고전을 되풀이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선방한 것으로 평가받는 한국은 누적 사망자 401명으로 월드오미터가 집계한 세계 215개국 영역 가운데 78번째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3317만7413명이다. 최근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이 감지되고 북반구에서 겨울을 맞아 확산세가 가팔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어서 사망자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지난 25일 WHO는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가 200만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사망자가 200만명으로 증가할 가능성에 대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지만 불가능하지 않다”며 “지난 9개월 동안 100만명을 잃었다는 점과 앞으로 9개월 안에 백신을 얻는다는 현실을 살펴볼 때 이 일은 모두가 연관된 거대한 과제”라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