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수저 맞다”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의 정체


예능 방송에서 배우 임원희의 소개팅녀로 등장한 모델 겸 배우로 활동했던 황소희가 눈길을 끌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황소희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배정남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게 된 임원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사람이 정말 좋더라. 좋은 사람들끼리 만나면 좋을 것 같아 주선했다”고 말했다.

소개팅에 나선 임원희는 호감을 표현하면서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보로 86년생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 임원희는 “범띠던데 나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알아봤는데 되게 좋더라.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범띠를 되게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이후 임원희는 “나쁘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뜻이다. 최민식 선배님이 범띠시다. 완전 깨깽한다”며 “여성 분이 범띠여서 무섭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거다.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며 당황했다. 황소희는 근황에 대해 “영어 강사 준비 중이다. 현재 영어학원에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모델과 배우로 활동했던 황소희는 14살 때 모친인 소희통상 이혜경 대표가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모친인 이 대표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콜롬보를 국내에 수입한 오르비스 인터네셔널패션 대표였다. 콜롬보는 2011년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제일모직 부사장 시절 인수해 화제를 모았던 브랜드다.

2016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한 이 대표는 “딸이 이화여대 법대 대학원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배우를 하겠다고 했다. 이제는 앉아서 공부하는 게 너무 싫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딸 황소희의 ‘금수저 논란’에 대해 “금수저가 맞다”고 쿨하게 인정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잘살아 펑펑 쓰는 게 아니라 있는 것을 쓰자는 주의”라고 했다.

배우로도 입지를 넓힌 황소희는 2014년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과 2016년 MBC ‘최고의 연인’에 출연했으며 ‘겟 잇 스타일’ ‘팔로우 미’ 등에서 MC로도 활약했었다. 1986년생으로 올해 35세인 황소희는 임원희와 16살 차이가 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