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광현 가을야구 간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시즌 진출

최종 전적 30승 28패,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
10월 1일 샌디에이고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2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가진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종전을 5대 2로 승리하고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이 연장됐다.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해 포스트시즌으로 진출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가진 2020시즌 메이저리그 홈경기를 5대 2로 승리했다. 선발 오스틴 곰버는 4이닝을 1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세인트루이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 틈에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3회말에 먼저 4점을 뽑아 기선을 제압하고, 8번 타자 겸 중견수 해리슨 베이더의 4회말 솔로 홈런으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세인트루이스는 이 승리로 포스트시즌 첫 관문인 와일드카드 시리즈 진출을 확정했다. 정규리그 최종 전적 30승 28패(승률 0.517)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로 정규리그를 완주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팀당 60경기씩만을 편성한 ‘미니 시즌’ 정규리그에서 다른 팀보다 적은 58경기를 소화했다.

지난 8월 팀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 양상으로 보름가량 정규리그 경기를 소화하지 못하면서 2경기를 줄였다. 유독 코로나19 확산세에 강하게 휘말렸던 세인트루이스지만 포스트시즌 진출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세인트루이스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상대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를 최종 전적 37승 23패(승률 0.617)로 2위에서 완주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확정됐다. 오는 10월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3전 2선승제로 디비전 시리즈 진출자를 가린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에 가을야구로 넘어갔다. 이제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가을야구 동반 등판이 가능하다.

김광현은 앞서 지난 25일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을 5피안타 2볼넷 1실점(1자책점)으로 막고 팀의 4대 2 승리를 이끌었다. 이 경기에서 시즌 3승(1세이브 무패·평균자책점 1.62)을 수확하고 정규리그 선발 등판 일정을 끝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