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北 공무원 사살 두고 “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으로 (조사)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미우나 고우나 (남북이) 소통해서 평화를 만들어가지 않으면 안 되는데,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게 하려면 하루빨리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선 이번 사건에 대해 “해빙될 듯한 남북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가 전날 북측에 제안한 공동 진상조사와 관련해 “공동으로 못할 이유도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정 총리는 “군사적 충돌 등을 예방하던 군통신선이 있었다면 이번에도 불행한 일을 면했을지 모른다”며 “군통신선을 비롯해 남북 간 소통 채널이 복원되는 게 양측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가 26일 오전 인천시 연평도에서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으로 돌아갔다. 사진은 이날 이른 아침 무궁화10호가 출발 전 연평도 앞바다에 정박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정 총리는 한편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에 군중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집회나 결사의 자유가 헌법의 기본권이지만 국민 생명과 안전보다 중요하지는 않다”며 “죄송하지만 그 기본권을 잠시 유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전날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기로에 선 현 상황을 ‘전쟁에 준하는 상태’라고 표현하며 집회와 연관된 불법 행위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는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한 바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