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이 급성 심근경색 유발, 연결고리 찾았다

내장지방 염증 활성도, 급성 심근경색 환자에서 5배 높아

고대병원 연구팀, 핵의학적 영상 기법으로 실마리 찾아


급성 심근경색과 복부비만과의 관계를 설명하는 실마리가 세계 최초로 핵의학적 영상지표로서 확인됐다. 복부비만은 급성 심근경색의 주요 원인이다.

고려대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서홍석 교수,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 박기수 교수)은 핵의학적 영상 기법(18F-FDG PET/CT)을 통해 내장지방의 염증 활성도가 급성 심근경색 환자에서 높아져 있고 경동맥(목동맥)의 동맥경화 염증 지표와 밀접한 연관을 보인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비만의 핵심 유해 기전인 내장지방 염증 활성도와 급성 심근경색에 관련한 메커니즘은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


연구팀은 내장지방 염증 활성도를 나타내는 핵의학 영상 지표가 정상군에 비해 급성 심근경색군에서 5배 높았고, 만성 안정형 협심증군에서 3.5배 높았다. 내장지방의 염증 활성도가 관상동맥 질환의 심각도와 비례함을 보여준다.

또 이 영상지표가 미래 심혈관 질환의 발병으로 이어지는 경동맥의 동맥경화 지표와도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임으로서 급성 심근경색의 예측 지표로서 활용 가능성을 발견했다.

김성은 교수는 “이번 연구는 급성 심근경색 환자에서 비침습적인 핵의학 영상기법을 통해 내장지방 염증 활성도의 영상화에 의의가 있고 관상동맥질환과 비만과의 관계를 기전적으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기수 교수는 “단순히 살을 빼는 것을 넘어서 현재 비만 치료의 핵심은 내장 지방의 염증 감소를 통한 심혈관 및 대사질환의 예방인데 내장지방 염증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핵의학적 영상기법이 비만 치료의 효과적인 평가 지표로 활용가치가 높다고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심장 및 혈관 분야 국제 학술지(Cardiovascular Diabet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