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승남 구리시장 “코로나19로 피해입은 종교시설도 지원 필요”

코로나19 여파 어려움 겪는 종교시설 자체적 지원 방안 모색
지자체 자체적 지원 근거 마련과 정부 차원 지원 방안 마련 건의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시 제공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은 지난 25일 종교시설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운영을 제한한 업종(시설)과 동일한 긴급 지원을 정부에 건의해 줄 것을 경기도에 요청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27일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무총리에게 종교시설을 지자체가 지원할 방안 마련을 건의했다.

안 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종교시설에 대해 자체적으로 지원하려고 했지만, 관련법규 근거가 없어 불가피하게 다른 운영제한 업종(시설)처럼 정부 차원에서 지원금을 지원해 줄 것과 구리시 자체적으로 지원해 줄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해 줄 것을 경기도에 건의하게 됐다.

실제로 종교시설은 비영리법인·단체로 분류돼 소상공인 지원 및 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 대상에서 제외되는 등 정부 차원의 자금지원이나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종교시설의 어려움을 알게 된 안 시장은 지난 8월 일차적으로 정부 차원의 특별지원과 고유번호증으로 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개선을 위해 정부가 나서 달라고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반영되지 않아 재차 요청하게 된 것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종교단체에서 적극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준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종교단체는 앞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더라도 철저한 방역 활동이 요구되는 시설이기에 방역 활동 지원이 시급하다고 판단돼 방역비 등 재정적 지원이 절실하다”며 “이에 대한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에서는 모든 교회에 대해 지난달 19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대면 모임을 금지했다. 비대면 활동만 허용함으로써 여전히 종교시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