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판 뉴딜’ 위해 민주당 뭉친다…국가경제자문회의 발족


더불어민주당은 28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고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이끌기 위해 중진 의원과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국가경제자문회의’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의장에는 당내 ‘경제통’이자 경제부총리를 지낸 5선 김진표 의원(수원무)이 위촉됐다. 수석부의장에는 변재일 의원(충북 청주청원구), 부의장에는 조정식 의원(경기 시흥을)이 이름을 올렸다.

국가경제자문회의는 금융·공정거래(위원장 윤관석·인천 남동구을), 거시경제·복지·노동·환경(위원장 윤후덕·경기 파주갑), 산업통상·중소벤처·과기정통·농축산(위원장 이원욱·경기 화성을) , 부동산·지역균형발전(위원장 진선미·서울 강동구갑) 총 4개 분과로 이뤄졌다.

각 분과에서 경제 관련 주요 상임위원회 위원장 및 간사 등 국회의원 18명, 8개 국책연구기관 수석연구원 등 10명, 민간자문위원 10여명 등 총 45명 안팎의 자문위원이 활동할 예정이다.

국가경제자문회의는 당대표가 주재하는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월 1회 회의를 열어 당 정책위원회, 민주연구원과 협업으로 현안별 맞춤 대응도 준비한다고 밝혔다.

국가경제자문회의는 국책은행 등 금융기관의 선도로 민간자금이 혁신기업 투자에 나서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혁신성장을 추구하는 동시에, 현재 부동산에 과도하게 투자된 자금의 선순환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뉴딜펀드, 규제 완화책 등을 조속히 시행할 예정이다.

김 의장은 “국가경제자문회의는 사안을 논의할 때 무엇보다도 현장의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당의 비전과 철학을 공유하고, 보다 근본적이고 중장기적인 정책 청사진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