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년, 野 장외투쟁에 “오버한다…국정 흔들기 중단해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8일 국민의힘이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 이후 청와대 규탄 1인 시위를 벌인 것에 대해 “건수가 하나 생겼다는듯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국민들은 시쳇말로 ‘오버한다’고 비판한다”며 “국민의힘은 근거도 일관성도 상실한 국정 흔들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여당 시절 자신들의 행적을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날 목함지뢰 폭발에도 불구하고 경원선 남측 구간 기공식에 참석해 북한이 남북 화합의 길에 동참하길 촉구했다”며 “여당 때와 야당 때가 너무 다른 국민의힘의 행태는 오직 국정 발목 잡기와 정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언급하면서 “당시 국회 개원연설을 준비하는 이 전 대통령은 당일 새벽에 발생한 박왕자씨 사건을 오후 1시에 접하고 연설 원고 수정을 고심하다 대북 정책 기조는 일관되게 유지돼야 하며 관광객 피격 사건은 그런 기조하에서 원칙에 맞게 대응하면 된다면서 북한에 전면적 대화를 제의했다”며 “나아가 연설에서 북한의 식량난을 완화하고 주민 고통을 덜기 위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을 향해서는 “진상규명에는 여전히 미흡한 점이 남았다”며 “북한은 정부가 요구한 남북 공동조사를 수용하길 바란다. 아울러 재발방지를 위해 군 통신선 복구 등 여러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 재발방지를 위한 남북대화의 조속한 복구를 북한에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일부 보수단체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차량 시위라도 철저히 제한해야 한다. 불법 집회 참가자들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대응해주길 촉구한다”며 “야당의 장외투쟁은 개천절 집회에 자칫 기름을 붓는 위험천만한 선동이다. 불법 집회의 빌미가 될 수 있는 장외투쟁을 중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