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슬픔에 빠져있다” 다케우치 유코 사망 소속사 공식입장

다케우치 유코 공식 사이트 캡처

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40)가 사망한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전했다.

다케우치 유코의 소속사 스타더스트는 지난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소속사는 유코씨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관계자와 팬들에게 이런 아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자세한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매스컴 여러분들께서 가족과 친지의 깊은 슬픔을 배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케우치 유코의 소속사 스타더스트 홈페이지 캡처

다케우치 유코는 지난 27일 새벽 도쿄 시부야 구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고 일본 NHK가 보도했다. 경찰은 고인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케우치 유코는 1996년 드라마 ‘신 목요의 괴담 사이보그’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아스카’ ‘하얀 그림자’ ‘런치의 여왕’ 영화 ‘환생’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또한 ‘환생’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일본 아카데미에서 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다케우치 유코 소속사 전문

공지
각계 관계자 및 팬 여러분
오늘 9월 27일, 당사 소속의 다케우치 유코(향년 40세)가 자택에서 돌아가셨습니다.
평소 많은 신세를 지고 있는 관계자 여러분, 성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이런 아픈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 갑작스러운 일이라 소속 탤런트, 사원들은 놀라움과 슬픔에 빠져 있습니다. 자세한 상황은 현재 확인 중입니다.
매스컴 여러분들께서도 가족 친지의 깊은 슬픔을 배려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2020년 9월 27일
주식회사 스타더스트 프로모션



송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