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병 휴가 제한, 다음달 11일까지…추석 코로나 방지

서울역에서 군인이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군이 추석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휴가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다음 달 11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는 28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 부대관리 지침과 관련해서 오늘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전 부대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0월 11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현재 장병 휴가를 원칙적으로 중지하되 전역 전 휴가, 병가 등에 의한 청원휴가만 정상 시행하고 있다. 또 신병 위로휴가 대상자와 장기간 휴가 미실시자는 지휘관 판단 아래 휴가를 갈 수 있다. 추석 연휴 기간 휴가 출발은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잠정 중지된다. 외출도 병원 진료 등 필요한 경우에만 한정적으로 허용된다.

이날 현재 군 부대에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는 상황이다. 누적 확진자는 111명으로 유지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보건 당국 기준 격리자는 16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199명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