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민주당 “월북 100% 확실…김정은에 보고 안 된듯”

여당, 오후 구체적 첩보내용 공개할 듯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 북측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하는 과정에서 월북 의사가 누락됐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은 북측에 희생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자진 월북이 확실함에도 김 위원장의 대남 전통문에 해당 내용이 빠졌고, 이를 규명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공동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국방위 관계자는 2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씨의 월북을 확신하는 건 이씨를 발견한 북한 수상사업소 선박과 단속정이 상부에 보고하는 내용을 감청을 근거로 한다”며 “이씨의 자진 월북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김 위원장의 전통문에는 이씨를 ‘불법 침입자’로 표현하며 사살했다고 하고 있다”며 “우리 첩보에 비춰보면 김 위원장이 월북 의사에 대해 보고를 받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실명으로 우리 정부에 경위를 설명하고 사과까지 한 사안에 대해서 보고 누락이 있었다면 북한에서도 매우 큰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시신을 불태우지 않았다는 북측 주장에 대해 “월북 의사 여부를 언급하지 않은 것과 달리 이 부분에 대해선 북한이 명백하게 주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 태우지 않았을 수 있다고 본다”며 “시신을 수습하고, 공동 조사를 진행하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가 단순 표류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군은 이미 경계 실패에 대한 책임을 인정한 상황인데 굳이 월북 여부를 조작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정보위원회, 국방위원회 합동 회의를 한 뒤 군의 첩보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첩보를 바탕으로 숨진 이씨가 월북했다는 국방부 발표에 대해 이씨의 친형 등 유족들은 강하게 반발해왔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북한 피격 공무원 8일째 수색 및 수사 답보상태
[속보] 與 “野 반대로 오늘 본회의서 대북결의안 채택 무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