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화문집회가 코로나 재확산 원인? 데이터는 다르다”

“광화문집회 확진 비율 0.81%에 불과”

개천절 차량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유수지주차장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정부의 '반미친중' 정책을 규탄하는 카퍼레이드를 위해 출발하고 있다. 연합

광복절 광화문 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이라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반박이 나왔다. 전국 확진자 비율보다 광화문 집회와 관련한 확진자 비율이 낮다는 이유에서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질병관리청과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0일까지의 코로나 검사자는 1만91명이고 그중 양성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82명, 확진 비율은 0.81%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 검사자는 34만5468명이고 그중 확진자는 5073명, 확진 비율은 1.47%였다. 박 의원은 “광화문 집회 때문에 코로나가 재확산되었다는 정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이라며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을 두지 않고 정치적 목적으로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일종의 통계 분식(粉飾)”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가 금지 통고를 하고 제재하는 데 대해서도 ‘대국민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국무총리와 경찰청장이 지난 광화문 집회를 거론하며 차량 집회자 현장 검거, 운전면허 정지를 운운한 것은 대국민 협박”이라며 “집회의 자유는 국민의 기본권이므로 함부로 제한하기보다 스스로 자제하게 유도하는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