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탄소년단 새 앨범 ‘BE’ 11월 20일 발매

방탄소년단 새 앨범 포스터/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11월 20일 새로운 앨범 ‘BE(Deluxe Edition)’를 발매한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앨범을 11월 20일 오후 2시 발매한다”고 28일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 21일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7)’을 발매한 후 9개월 만에 새 앨범을 내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부터 시작하려던 새로운 월드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취소되면서 새 앨범 제작에 돌입했다. 그간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새 앨범 작업 과정을 알리기도 했다.

소속사는 새 앨범이 “코로나19가 가져온 새로운 일상에서도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는 방탄소년단의 메시지와 전 세계 팬들과 세상을 향한 위로를 담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23일 유엔 총회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화상으로 전한 메시지와도 연결된다. 새 앨범의 경우 방탄소년단이 음악뿐 아니라 콘셉트, 구성, 디자인에 이르는 제작 전반에 참여하고 있다.

또 새 앨범에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이번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느낀 생각, 감정, 고민도 확인할 수 있다. “음악적 스펙트럼도 보다 다양해져 ‘방탄소년단다운’ 음악을 담은 앨범이 될 예정”이라고 소속사는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 준비 과정에서 ‘다이너마이트’를 디지털 싱글로 먼저 발매해 미국 빌보드 ‘핫 100’에서 한국 가수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다음달 10~11일에는 온라인 콘서트도 진행한다. 새 앨범은 28일 오전 11시부터 예약 구매에 들어갔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