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복 입은 국민의힘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김종인 “대통령 직접 입장 밝혀라”
대통령 책임론에 화력집중
여당 “국정흔들기 중단” 촉구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8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띄우는 데 화력을 집중시켰다. 문 대통령이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친서를 주고받을 정도로 남북 간 채널이 가동 중이었는데도 이런 채널을 통한 실종자 구조 노력이 없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등 ‘상복’을 입고 구호를 외쳤다. “국민사살, 대통령 침묵, 이것이 나라냐” “현안질문 회피하는 정부·여당은 비겁하다” 등의 구호였다.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우리 국민이 죽었습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도 내걸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공무수행 중에 차디찬 바다를 장시간 떠돌다가 북한군의 총구 앞에서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밝히고 집중사격으로 희생된 후에 시신까지 소훼되신 해수부 공무원의 희생에 대해 심심한 애도를 표시한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국방부는 이런 사정들을 속속들이 지켜보고 있으면서 전혀 구출할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도 어떤 지시도 내리지 않은 채 의문의 48시간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누누이 말씀하신 분인데 유독 이번만큼은 아무 말씀도 안 하고 계시다”며 “언론에 직접 나와 분명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여당은 국민의힘 주장을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고 규정하고 의혹 확산을 차단하는 데 팔을 걷어붙였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진상규명에 미흡한 점이 남았다”며 “북한은 진상규명에 협력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남북대화를 재개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치 건수 하나 챙겼다는 듯이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대해 국민은 시쳇말로 ‘오버하고 있다’고 비판한다”면서 “근거와 일관성을 상실한 국정 흔들기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보수 야당의 북풍 정치론도 제기됐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청와대 앞 1인 시위 등 장외투쟁과 정치공세로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며 “북한과의 갈등도 고조시켜서 정치적 이익을 보려는 그 옛날 북풍 정치를 버리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일이 터지자 기다렸다는 듯 보수 야당이 숨을 거두기 직전이었던 냉전 수구적 의식을 되살리려고 애쓴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